느릿느릿한 팬픽 연재와 이구아나 및 소소한 덕질 이야기.

Posted
Filed under 조잘조잘/일기잡담


...해서, 10월의 마지막 포스트이자(10월에 글 두개써놓고 마지막은...풉) 이사 전 마지막 근황. 일요일날 이사합니다.


아샤의 아틀리에 올클. 감상은 나중에 따로 남길 예정.

이사는- 짐은 9월 중순부터 조금조금씩 싸온 고로 막바지에 미친듯이 쓸어담는 짓은 하지 않았다. (그래도 버릴 건 버려야했고, 팔고 또 기부 등등으로 많이 내놓긴 했다.) 문제는 이사 나가는 날짜와 들어가는 날짜가 살짝 안 맞아서 1주일의 공백이 생겼... 다음주엔 비도 많이 오...는 정도가 아니라 태풍이 온다는데 내 집 아닌 데서 묵어야 한다는 게 쫌... 에이.

꼭 이럴 때 아이디어가 번뜩여서 라그팬픽 설정 다시(또?) 갈아엎는 중. 어째 이거 연중행사... 덤으로 글 자체가 아니라 설정만 뒤엎는다고 되냐.-_-;; 어쨌거나 이 설정을 끝으로 모 캐릭은 더 이상 바꿀 거 없어야 할텐데...-_-

11월 6일은 대통령 선거일. 선거등록카드가 아직 안 도착해서 쫌 불안한데 오면 투표는 할 예정.
두 놈 다 썩 마음에 들지 않지만 자꾸 내 돈 뜯어다 사회의 기생충들 눌러앉기 좋으라고 퍼주려는 놈이 조금 더 싫은 고로 반대쪽에 표가 갈 예정. 뭔 얘긴지 모르면 넘어갑시다.

이후 게임 리뷰와 이사 후기는 이사 후에.-_- 다음주-다다음주 주말까지 인터넷 없는고로 그 후에 뵈어요.




아 짤방...은 아니고 작년에 This is halloween 하셨던 분이 올해는 이걸로 할로윈놀이를. 개인적으로는 (싸이씨 비하하잔 얘기가 아니라) 그냥 노래인데 전세계 얼라들 왜 이 노래에 미쳐있는지 이해가 잘 안되지만... 어쨌거나 저 입좀 보소 씽크딱딱! 멋진 취미-_-b




2011년에 하신 건 이거. 작년에 분명히 포스팅한거 같은데 못 찾은 고로 다시.
   
2012/10/26 08:06 2012/10/26 08:0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