느릿느릿한 팬픽 연재와 이구아나 및 소소한 덕질 이야기.

Posted
Filed under 파충류 & 공룡/페니
집안의 파충류들 다 포스팅 했는데 얘만 빠지면 서운하지롱(...)

늘 그렇듯 나보다는 남편을 더 좋아하는 중이지만 최근 내가 수술하고 골골대는 사이 나를 불쌍히 여겼는지(...-_-) 지 내킬 때만 착한 척 옆에 와준다. 땡스...




2017/07/07 11:39 2017/07/07 11:39
Posted
Filed under 파충류 & 공룡/무슈
분양한 브리더가 말하길 5월 8일날 부화한 아기였다고 한 걸 5월 20몇일날 데려왔었지 아마. 그러고 어느새 훌쩍 1년이 지난 2017년 5월 8일날 안 먹었지만(...) 생일상을 차려주고 인테리어도 새로 해줬다.



저기 케익(레파시 파우더를 진하게 개서 살짝 얼렸음)에 얹힌 건 파인애플인데 사실 얘들은 오렌지나 파인애플같이 산도가 높은 건 먹이지 않는 게 좋다고라고라.





아무튼 늘 깜찍하게 사진발 잘 받아줘서 고마운 녀석.
성별은 아직 긴가민가 한데 여자애인 거 같고... 여전히 입 짧고 고기(두비아)만 먹고싶어하는 까다로운 녀석이지만 앞으로도 잘해보자야.
2017/07/07 11:35 2017/07/07 11:35
Posted
Filed under 파충류 & 공룡

지저분한 바닥은 양해바람(...)

어느 날 청소하려고 이것저것 뒤엎는데 이런 분이 튀어나왔다.



가끔 벌레잡는 끈끈이함정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되는 이 분의 종족은 스킹크.
잡아서 바깥에 보내줘야겠는데 적당한 통이 없어서 혼자 생쇼하다가 어찌어찌 잡았다. 애완용으로 기르는 블루텅 스킹크와 비교하면 혀 안 파랗고 작다는 거. 쪼만한 팔다리가 귀엽다..



저분 입장에서는 무서웠던 10분간의 생포 및 관찰을 마치고 바깥에 풀어주었음. 사람 집안에 들어오지 말고 잘 살아라-_-

2017/07/07 11:30 2017/07/07 11:30
Posted
Filed under 파충류 & 공룡/멀린
제목 써놓고 보니 흔해빠진 라노베 제목 같지만 넘어가고...-_-;;

사육 및 건강관리가 어려운 편인 이구아나만 줄창 키우다 겍코를 들이니 어머 쉽다 이러고 있었는데 또 어쩌다 보니 건강 문제로 반려동물들을 떠나보내고 요양 비슷하게 다른 지역으로 이사가야만 했던 지인이 "파충류 잘 건사하는 지인은 너밖에 없어 제발 얘 잘 보살펴줘ㅠㅠ"라고 연락해와서 덜컥 얻어온 것이 비어디였다. 그렇다 나라는 인간은 난이도 상으로 시작해서 하로 내려가고 있는 거.;;;;;

이름은 멀린 되겠고-
보시다시피 왼쪽 앞발이 없지만 잘 아물어 있고 돌아다니는 거나 밥먹는 거엔 큰 지장이 없고 전 주인도 딱히 자세한 언급을 하지 않길래 일부러 캐묻지도 않았다.



사실 데려온 지 벌써 두 달 가까이 되긴 하는데... 원래 성격이 수줍은지 아니면 적응에 시간이 많이 필요한지는 모르겠지만 이구들처럼 알아서 철썩 달라붙거나 하진 않지만 일단 페니랑은 가까이 있어도 큰 문제 없는 수준. 문제는 셜리가 얘를 맘에 안 들어하는 거 같다는 거. 셜리가 눈에 힘주고 쳐다보면 얘도 괜히 쫄고...-_- 뭐 셜리는 페니도 오래오래 싫어했고 무슈는 이게 생명체가 맞나 인정하고나 있는 건지 모를 수준이라...



데려온 지 하루만에 밥도 잘 먹고 싸기도 잘 싸고-_-;; 



이름은 멀린으로 지었지만 허벅지 포어도 왠지 빈약하고 x알 흔적도 거의 없고 그래서 여자애인가 싶었지만 요 아래 포스팅(셜리 몸무게)때 셜리랑 같이 검진받으러 가서 몸무게 260그램의 남자아이라는 것을 확인받았다. 무슈도 어째 여자애지 싶고 와 남편만 남자네 싶었던 이 집안의 성비가 드디어 변화했어 ㅋㅋㅋ(...)



남편은 아 싫어서 이런 소리하는 건 아니지만 파충류 그만 들이라는 눈치긴 한데-_- 개인적으로는 레오파드 겍코 하나 들이면 마음에 드는 종류별로 하나씩 갖출 수 있을 거 같은데(...) 아님 크레 하나 더 키우고 싶은데... 참아야겠지?^^;;;
2017/07/07 10:58 2017/07/07 10:58
Posted
Filed under 파충류 & 공룡/셜리
2013년 1월 요래 작았던 160그램짜리의 꼬마는...




2017년 7월부로 5.4kg의 글래머 아가씨가 되었습니다.-_- 섹시한 눈길보소...



매년 건강검진 갈 때마나 뼈 상태 좋고 신장 상태 좋고 검진중에 지랄발광하지 않는다고(...) 매번 칭찬듣는 모범이구 ^^ ...이 다음 포스팅에 따로 서술하겠다만 다른 동물들과 잘 지내지 않는 거 정도가 유일한 문제랄까 하하하하하하-_-


앞으로도 오래오래 장수하려무나^^ 




아, 까먹었는데 이구 이빨은 이렇다는 거. 저 개개별로 뾰족한 삼각형 이빨에 톱니 오돌도톨한 거 보이십니까들. 이구한테 입질 당하면 스테이크칼에 썰렸다 나오는 거랑 마찬가지라는 거.
2017/07/07 10:38 2017/07/07 10:38